페이지 선택

보도자료

매스컴을 통해 바라본 동아대병원 난청클리닉입니다.

[KNN] 청각장애 - 조기치료 완치가능 (2009.3.18)

2017.02.12 22:05

soriclinic

조회 수209

(앵커)

신생아 500명에 한 명은 심각한

청각 장애를 안고 태어납니다.

하지만 지역병원에서도 500번이나

수술에 성공한 사례가 나왔는데

그 비결의 첫째는 조기치료였습니다.

이대완 기잡니다.

(리포트)

선청성 청각장애를 앓았던

생후 14개월된 나희,

나희의 장애 판정은 부모들에게는

마른 하늘에 날벼락과 같았습니다.

(인터뷰)-황은영(안나희 양 어머니)/진해 태평동

“너무 놀랬죠”

고도 청각장애를 않고 태어난

정양희 양 역시 일상적인

생활이 불가능했습니다.

하지만 지난해 인공 달팽이관

이식 수술을 받은 뒤 새로

태어났습니다.

(인터뷰)- 정윤희(12살)/부산 주례동

“정상적으로 소리가 다 들려 좋아요”

인공달팽이관 이식 수술은

보청기에 연결된 인공 청신경선을

소리신경과 연결해 청각을 살리는

최첨단 수술입니다.

도입 당시 한 쪽에 3천만원이던

수술비도 보험적용으로 3백만원대로

낮아졌습니다.

지역 병원에서도 500회 수술에

성공했는데 아직 수술에 대해 인식이 낮아 시기를 놓쳐 버리는 경우가

많습니다.

(인터뷰)- 김리석 교수/부산 동아대병원 난청클리닉 센터

“조기 수술에 발견하지 못하면 두뇌에도 악영향”

특히 2세 이하에 수술을 받을 경우, 90% 이상의 완치율을 보이고 있어

무엇보다도 조기 발견과 치료가

중요합니다.

주소링크 : http://news.knn.co.kr/news/todaynews_read.asp?ctime=20090318170649&stime=20090318181216&etime=20090318170644&userid=1024ldw&page=1&newsgubun=&keygubun=sch3&search=&searchString=&startdate=20100306&enddate=20100308&selectdate=20090318

댓글 0
댓글 읽기 권한이 없습니다.